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101 반성폭력 [기자회견문] 연극계 원로배우 오00 성폭력 사건 선고 공판 기자회견 연극계 성폭력, 더 이상 용납되지 않는다(03/15)
0
성폭력상담소 6334
100 반성폭력 [공동성명] 70년 된 낡은 틀 ‘형법 297조 강간죄’ 이제는 바꾸자! 22대 총선 <비동의강간죄> 공약 정당·후보 찍겠다
0
민우회 6798
99 반성폭력 [공동성명] 권력 성폭력 2차 가해자, 22대 총선 출마 안된다
0
성폭력상담소 6847
98 반성폭력 [공동기자회견문] 정부가 삭제하고 파괴한 성평등, 국회가 살려야 한다!(11/21)
0
민우회 8612
97 반성폭력 [공동논평] 장갑차와 경찰특공대는 일상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. 성평등한 사회라야 안전하다. (8/24)
0
성폭력상담소 11222
96 반성폭력 [기자회견문] ‘동의’는 이미 모두의 상식이다. 형법 297조 강간죄, 지금 당장 개정하라!
0
성폭력상담소 10568
95 반성폭력 [공동성명] 한국 정부, 비동의강간죄 반대한다고 국제기구에 답변? 정부는 성평등 퇴행 백래시를 멈추고, 성폭력 법적 체계 개선에 나서라!
0
성폭력상담소 4692
94 반성폭력 [공동입장문] 해군 성소수자 여군 성폭력사건 B대령의 상고심 판결에 대한 입장
0
성폭력상담소 4841
93 반성폭력 [공동성명] ‘벗방’, 성차별적 사회 구조의 문제이다_4월 25일 PD수첩 ‘위험한 초대장, 게스트 방송의 함정’ 방송을 보며
0
성폭력상담소 4779
92 반성폭력 [공동기자회견] 대법원은 재심 개시로 56년 만의 미투에 정의롭게 응답하라!
0
민우회 2754
91 반성폭력 [공동성명] 법무부는 성범죄 무고 수사 골몰하지 말고, 성폭력 수사부터 제대로 하라.
0
성폭력상담소 1734
90 반성폭력 [공동성명] 법무부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더 기울게 하지 말라 : 법무부의 성폭력 법률 개정 과제에 대한 악착같은 ‘모두 반대’ 규탄한다
0
성폭력상담소 1953
89 반성폭력 [공동성명] 양성평등기본계획 승인하고 뒤집은 법무부, 국제협약 권고대로 비동의강간죄 이행하라 (1/27)
0
성폭력상담소 2027
88 반성폭력 [성명] 피해자들의 일상이 안전해질 때까지, 당신의 죄는 잊힐 수 없다_고은 복귀사태에 부쳐
0
성폭력상담소 2523
87 반성폭력 [공동성명] ‘피해자 권리’는 후퇴한다. 정부는 여성가족부 폐지안 즉각 폐기하라! (10/11)
0
성폭력상담소 5483
86 반성폭력 [성명] 일상이 두려운 공간이 되지 않기 위해, 우리는 서로의 안전망이 될 것이다 : 신당역 여성노동자 스토킹살해사건에 부쳐(9/16)
0
성폭력상담소 6015
85 반성폭력 [기자회견문] 윤석열 정부는 ‘제대로 일하는’ 여성가족부를 보장•강화하라(5/11)
0
민우회 12105
84 반성폭력 [공동성명] 더불어민주당은 권력형 성폭력 2차 가해 후보 배제하라! 개혁적이고 성평등한 6.1 지방선거, 지방자치단체 운영을 준비하라(4/25)
0
성폭력상담소 12270
83 반성폭력 [성명] 또 다른 김지은으로서 우리는 요구한다 : 김건희와 MBC는 피해자에게 사과하라(1/21)
0
성폭력상담소 17115
82 반성폭력 [긴급기자회견문] 19세 미만 성폭력 피해자 진술녹화 증거능력 폐기처분한 헌법재판소 규탄한다
0
성폭력상담소 239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