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1696 성평등복지 [기자회견문] “서울시사회서비스원 재정지원 중단 통보! 오세훈 서울시의 행정폭거 규탄한다” 오세훈 서울시 노동자/시민 규탄 기자회견
0
민우회 4257
1695 성평등복지 [기자회견문] (5/8) 서울시사회서비스원 폐지 조례에 대한 오세훈 서울시장의 재의권 행사를 촉구하는 서울시민 결의안
0
민우회 4685
1694 성평등복지 [공동성명] 전세사기 피해로 인한 여덟 번째 사망,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부·국회는 전세사기특별법 개정과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라 (5/7)
0
민우회 4301
1693 성평등복지 [공동성명] 21대 국회, 전세사기특별법 개정안 반드시 처리하라! (5/2)
0
민우회 5206
1692 사회현안 [논평] 22대 총선 결과에 대한 2024 총선넷 입장 - 국민은 변화와 개혁을 선택했다 (4/11)
0
민우회 2340
1691 사회현안 [10.29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・10.29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 논평] ‘조사에 공감’ 표한 윤 대통령, 위헌성 문제 안될 조항 구실로 이태원참사 특별법 방치해서는 안 돼 - 영장청구 ‘의뢰’ 권한은 과거 다른 조사기구에도 존재했던 조항(4/30)
0
민우회 2067
1690 사회현안 [차별금지법제정연대 논평] 조례를 폐지한다고 인권의 원칙을 무너뜨릴 수는 없다 -서울시와 충남의 학생인권조례 폐지에 부쳐-(04/26)
0
민우회 2129
1689 사회현안 [성명서] 4•27 판문점 선언 6주년, 생명· 평화· 상생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바라는 여성계 성명서(4/27)
0
민우회 2121
1688 미디어 [다짐문] 입틀막 거부, 언론장악 저지를 위한 제22대 국회 1호 입법 다짐문(4/24)
0
민우회 5616
1687 사회현안 [논평] 제21대 국회보다 여성의원 단 1% 증가, 80%가 남성의원으로, 여전히 남성이 과대 대표된 국회 (4/11)
0
민우회 3131
1686 미디어 [시민선언문] 언론노동자‧시민 연대로 언론장악 반드시 막아낼 것이다(4/3)
0
민우회 6050
1685 반성폭력 [기자회견문] 연극계 원로배우 오00 성폭력 사건 선고 공판 기자회견 연극계 성폭력, 더 이상 용납되지 않는다(03/15)
0
성폭력상담소 5979
1684 사회현안 [입장] 성평등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연합정치시민회의의 위성정당 참여 사태에 부쳐
0
민우회 3327
1683 반성폭력 [공동성명] 70년 된 낡은 틀 ‘형법 297조 강간죄’ 이제는 바꾸자! 22대 총선 <비동의강간죄> 공약 정당·후보 찍겠다
0
민우회 6438
1682 미디어 [기자회견문] 편파·표적·정치심의 넘어 월권 심의 나선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당장 해체하라(3/28)
0
민우회 5721
1681 사회현안 [공동성명] 제22대 총선 후퇴한 지역구 여성공천 비율,  남은 것은 여성주권자의 심판 뿐이다.
0
민우회 2132
1680 사회현안 [차별금지법제정연대 성명] 국가인권위원회가 철폐하려는 것이 성차별인가 성평등인가 -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(CEDAW) 독립보고서 초안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삭제한 국가인권위원회를 강력 규탄한다(3/26)
0
민우회 2015
1679 사회현안 [기자회견문] - 국가인권위원회 CEDAW 독립보고서 조속 통과 촉구 기자회견 - '김용원, 이충상 상임위원의 책무 망각과 망언, 더는 두고 볼 수 없다! 국가인권위원회는 CEDAW 독립보고서 조속히 통과시켜라'(03/25)
0
민우회 1830
1678 사회현안 [공동성명] 성범죄에 대한 왜곡된 인식 확산에 일조하며 가해자를 변호한 인물은 국회의원 자격 없다! 시대에 역행하는 후보자를 공천한 정당은 페미니스트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.
0
민우회 1739
1677 사회현안 [10.29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・10.29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 성명] 10.29 이태원 참사 관련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편파적 징계결정 철회하라
0
민우회 108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