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333 사회현안 [여성가족부 폐지 저지와 성평등 정책 강화를 위한 범시민사회 전국행동 성명] 정부는 ‘여성가족부 폐지’ 철회, 여성가족부 장관 즉시 임명 등 성평등 정책 총괄 부처로서 여성가족부를 강화하라는 CEDAW 위원회의 권고를 조속히 이행하라(6/7)
0
민우회 1652
332 사회현안 [차별금지법제정연대 기자회견문] 22대 국회는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한국사회 평등의 원칙을 세워라(6/4)
0
민우회 1738
331 사회현안 [차별금지법제정연대 논평] 평등이 폐기된다, 21대 국회가 끝내 외면한 차별금지법(5/29)
0
민우회 1984
330 사회현안 [공동선언문] 팔레스타인에 대한 학살과 식민지배 종식을 원하는 한국 페미니스트 선언(5/23)
0
민우회 2344
329 사회현안 [공동기자회견문] 독일 베를린 시장의 소녀상 철거 시사 발언 규탄 공동 기자회견(5/22)
0
민우회 2013
328 사회현안 [차별금지법제정연대 논평] 대한민국 정부의 차별금지법에 관한 답변에 유감을 표한다(5/14)
0
민우회 2074
327 사회현안 [기자회견] 학생인권조례 폐지 규탄 여성/페미니스트 기자회견 "인권은 폐지될 수 없다. 서울시의회는 학생인권조례를 존치하라!" (5/17)
0
민우회 972
326 사회현안 [논평] 22대 총선 결과에 대한 2024 총선넷 입장 - 국민은 변화와 개혁을 선택했다 (4/11)
0
민우회 2161
325 사회현안 [10.29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・10.29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 논평] ‘조사에 공감’ 표한 윤 대통령, 위헌성 문제 안될 조항 구실로 이태원참사 특별법 방치해서는 안 돼 - 영장청구 ‘의뢰’ 권한은 과거 다른 조사기구에도 존재했던 조항(4/30)
0
민우회 1956
324 사회현안 [차별금지법제정연대 논평] 조례를 폐지한다고 인권의 원칙을 무너뜨릴 수는 없다 -서울시와 충남의 학생인권조례 폐지에 부쳐-(04/26)
0
민우회 2065
323 사회현안 [성명서] 4•27 판문점 선언 6주년, 생명· 평화· 상생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바라는 여성계 성명서(4/27)
0
민우회 2058
322 사회현안 [논평] 제21대 국회보다 여성의원 단 1% 증가, 80%가 남성의원으로, 여전히 남성이 과대 대표된 국회 (4/11)
0
민우회 3091
321 사회현안 [입장] 성평등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연합정치시민회의의 위성정당 참여 사태에 부쳐
0
민우회 3273
320 사회현안 [공동성명] 제22대 총선 후퇴한 지역구 여성공천 비율,  남은 것은 여성주권자의 심판 뿐이다.
0
민우회 2079
319 사회현안 [차별금지법제정연대 성명] 국가인권위원회가 철폐하려는 것이 성차별인가 성평등인가 -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(CEDAW) 독립보고서 초안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삭제한 국가인권위원회를 강력 규탄한다(3/26)
0
민우회 1967
318 사회현안 [기자회견문] - 국가인권위원회 CEDAW 독립보고서 조속 통과 촉구 기자회견 - '김용원, 이충상 상임위원의 책무 망각과 망언, 더는 두고 볼 수 없다! 국가인권위원회는 CEDAW 독립보고서 조속히 통과시켜라'(03/25)
0
민우회 1796
317 사회현안 [공동성명] 성범죄에 대한 왜곡된 인식 확산에 일조하며 가해자를 변호한 인물은 국회의원 자격 없다! 시대에 역행하는 후보자를 공천한 정당은 페미니스트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.
0
민우회 1715
316 사회현안 [10.29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・10.29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 성명] 10.29 이태원 참사 관련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편파적 징계결정 철회하라
0
민우회 1050
315 사회현안 [공동성명] 성범죄 가해자에게 ‘강간 통념’ 활용하라? 조수진 변호사는 국민을 대표할 국회의원 후보가 될 자격이 없다 더불어민주당은 조수진 예비후보 공천을 취소하라(3/19)
0
민우회 1506
314 사회현안 [공동성명]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으로서의 역할을 망각하고 있는 김용원, 이충상 위원을 강력히 규탄한다.
0
민우회 911